반도체 부진 속 1분기 소재·부품 수출 3년 만에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력산업인 반도체 업황이 위축됨에 따라 올해 1분기 소재·부품 수출이 같은 분기 기준 3년 만에 하락했다.

결국 우리 산업구조가 위기라는 것이 증명되고 있는 셈이다.

우리 경제 전문가들은 수년간 반도체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우리 산업 구조를 우려하며 "새로운 먹거리 개발이 시급하다"고 지적해왔다.

하지만 새로운 혁신을 막는 규제는 여전하다. 전문가들은 그저 지난해까지 유래 없는 호황에 누린 반도체 성과에 취해 우리 산업구조 전환의 호기를 놓치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분기 소재·부품 수출액은 675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1분기 기준으로 보면 2016년 이후 3년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소재·부품 총수출액의 37.0%를 차지하는 전자부품은 19.8%, 두 번째로 많은 화학제품은 9.6% 감소했다.

전자부품의 수출 부진은 반도체 수요가 줄고 단가가 떨어진데다가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경쟁이 심화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반도체 현물가격은 D램(8Gb)이 9.06달러에서 5.05달러로 44.3%, 낸드(128Gb)는 6.83달러에서 4.92달러로 28.0% 줄었다.

현재 반도체 시장의 전망은 세계의 5G 설비 구축을 앞두고 잠시의 불황을 거쳐 다시 호황기로 넘어갈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과 함께 그래도 지난해와 같은 호황을 없을 것이라는 보수적 전망이 교차하고 있다.

반도체와 함께 화학제품 역시 수출이 감소했다. 국내 기업의 정기보수에 대비한 재고확충, 미국 셰일가스 기반의 물량 유입에 따른 초과 공급 등이 원인이 됐다.

일반기계부품과 수송기계부품은 국내 업체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친환경차 판매 호조, 해외 생산 공장의 부품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각각 6.0%와 4.9% 증가했다.

수출구조의 부정적 요인은 지역별 수출 증감에서도 찾을 수 있다.

지역별로는 미국(8.6%)과 베트남(6.8%), 인도(9.5%) 등은 늘었다. 그러나 중국(-19.1%), 유럽(-8.3%)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소했다.

감소폭을 보면 문제의 심각함을 잘 알 수 있다. 한국 소재·부품 수출은 중국,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유럽, 미국 순으로 많다.

산업부 등에 따르면 중국의 경우 반도체 단가 하락과 현지 업계의 반도체 구매 연기 등에 따른 전자부품 중심의 수출이 크게 줄었다. 반면 미국은 미국 제조업 경기 회복, SUV·전기차 수출 실적 향상 등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1분기 소재·부품 수입액은 41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3% 줄었다. 화학제품(-3.8%), 전자부품(-1.8%) 등 대부분 품목의 수입이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일본(-11.2%), 미국(-8.0%), 중국(-1.4%), 아세안(-3.1%) 등 거의 모든 지역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이에 우리나라 무역수지는 흑자를 내기는 했지만 폭은 크게 줄었다. 무역흑자는 258억달러로 전체 산업 무역흑자의 2.8배 규모에 달했지만, 전년보다는 48억달러 감소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