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에게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다”

CNN 보도 사실상 시인…"남북정상회담 열리면 제반사항 공유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면 미북 간 협상 재개 가능성도 다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외신들의 보도를 사실상 인정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비롯한 제반 사항이 공유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미국 CNN은 19일 (현지시간)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에 중요한 내용과 미북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문 대통령은 스몰딜이든 빅딜이든, 좋든 나쁘든 무엇인가가 일어나야 하며 과정이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과정에서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 또한 정상회담 직후 북한에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미북 간 협상 비핵화 협상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이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에 비핵화 관련'중재안'이 담길지도 주목된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회담 이후 최근까지 각각'빅딜'과 '스몰딜'을 주장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졌다. 여기에 최근 최선희 북한 외무부 제1부상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내는 등 3차 미북정상회담 비관론을 부추기고 있다. 최 부상은 "우리는 볼턴 보좌관이 언제 한번 이성적인 발언을 하리라고 기대한 바는 없지만, 그래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라면 두 수뇌분 사이에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해 어떤 취지의 대화가 오가는지 정도는 파악하고 말을 해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