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연료전지 발전량·거래량…정부 정책과 맞물려 상승세 계속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호승 기자] 정부가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것과 맞물려 수소발전의 주요 에너지원인 연료전지 설비용량, 연료전지 전력거래량이 급증하는 것으로 집게됐다.

2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월 연료전지 설비용량(국내 모든 발전설비를 동원해 생산해낼 수 있는 전력 규모)은 34만 50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6.9% 증가했다. 전체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증가율(8.7%)의 5배에 가까운 증가율이다.

신재생에너지 중에서는 연료전지와 함께 태양에너지(27.2%), 풍력에너지(12.4%) 등의 증가율이 높았다. 특히 연료전지에 의한 전력생산이 늘면서 연료전지 전력거래량은 2006년 10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다.

지난 1월 연료전지 전력거래량은 184.1GWh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7.7% 증가했다. 태양에너지 증가율은 47.7%, 풍력에너지 15.6%, 해양에너지 8.7%, 수력에너지 8.1%, 바이오에너지 6.5%, 폐기물에너지 2.0% 순이었다.

다만, 해당 통계에서 집계하는 전력거래량은 송전단 기준이며, 한전 전력수급계약(PPA) 등은 포함하지 않아 우리나라의 전체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연료전지 설비용량, 전력거래량이 근 폭으로 증가한 것은 정부가 수소경제 정책을 추진하는 것과 맞물려 한국전력 산하 발전공기업 중심으로 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9일 2040년까지 연료전지를 10.1GW 보급하겠다고 밝힌 만큼 연료전지 발전량·거래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이호승기자 yos547@dt.co.kr

급증하는 연료전지 발전량·거래량…정부 정책과 맞물려 상승세 계속되나
현대모비스 충주 수소연료전지공장 전경. <현대모비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