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대북 인도적 지원 65억원...절반은 스위스가 기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자금추적서비스에 따르면 올해 각국 정부와 단체 등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약속한 금액은 지금까지 총 574만 달러(약 6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액을 국가별로 보면 스위스가 282만 달러로 전체 지원액의 49.1%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스웨덴 244만 달러(42.6%), 독일 36만 달러(6.3%), 아일랜드 11만 달러(2.0%) 순이다.

세부 사례를 보면 스웨덴은 세계식량계획(WFP)에 108만 달러, 스웨덴 적십자사에 86만 달러를 지원했다. 스위스도 WFP에 27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OCHA는 전체 지원액의 32.9%가 식량 지원에 사용되고 나머지 용도는 물 위생(13.8%), 조기 복구(10.2%) 등이라고 밝혔다.

연도별 지원액은 2016년 431만 달러, 2017년 394만 달러, 2018년 330만 달러로 최근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OCHA는 각국 정부, 유엔 산하기관, 비정부단체, 자선단체 등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북한을 비롯한 국가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현황을 집계한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