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 2` 출신 김그림, 5월의 신부 된다...사업가와 웨딩마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엠넷 '슈퍼스타K 2' 출신 가수 김그림(32)이 다음달 하버드 출신 사업가와 결혼한다.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그림은 오는 5월3일 서울 한 웨딩홀에서 화촉을 밝힌다.

예비 신랑은 하버드 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에서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관련 영화 제작 회사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그림은 SNS를 통해 "한 사람을 만나 미국과 한국, 35만㎞를 오가며 사랑을 키워오다 이제는 한 지붕 아래 한 가족이 되어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하려 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결혼 후에도 가수 김그림의 길을 잃지 않고 더 넓은 시야와 따뜻한 감성으로 노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그림은 2010년 '슈퍼스타K 2'에서 '톱 11'에 올랐었다. 이후 2011년 디지털 싱글음반 '플라이 하이'로 정식 데뷔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