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日자위대 F-35 전투기 추락 현장에 심해 수색선 파견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태평양 해상을 비행하던 일본 항공자위대 F-35A 전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미국이 사고 현장에 심해 수색선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19일(현지시간)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과 워싱턴DC에서 개별 회담을 한 뒤 미국 측이 이같이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미국 측이 F-35A 추락 현장인 아오모리현 인근 태평양에 심해 수색선을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항공자위대의 F-35A는 지난 9일 태평양 해상을 비행하다가 추락했으며,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기체 잔해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와야 방위상은 중국이 먼저 기체 잔해를 수거할 가능성을 기자가 제기하자 "확실히 감시하며 수색 활동을 하고 있다"며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중국과 러시아 등이 기체 잔해를 수거할 경우 군사 기밀이 유출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