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 살인 참사` 진주 아파트, 주민 이주대책 세운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참사가 난 아파트 운영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21일까지 참사현장인 303동 주민 등에 대한 주거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참사가 난 303동은 방화살인범 안인득(42)이 거주했던 곳이다. 희생된 사망자 5명과 부상자 13명도 모두 이 동 주민이다.

LH는 참사가 난 이 동 희생자 가구와 같은 동 주민을 비롯해 인근 동 주민들의 민원도 함께 상담해 대책을 세울 계획이다.

LH는 주민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 후 동 간 또는 외부 아파트로 이주하는 대책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 아파트에는 참사 이후 정신적인 불안감과 안전 등을 우려해 이주를 원하는 이들이 많은 상황이다.

LH는 "이번 민원 접수는 피해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려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방화 살인 참사` 진주 아파트, 주민 이주대책 세운다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에서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