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X김재욱, 포옹 후 가까워진 두 사람…진짜 연애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X김재욱, 포옹 후 가까워진 두 사람…진짜 연애 시작?
(사진=tvN 제공)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이 진짜보다 더 달달한 '가짜 연애'를 시작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짜릿하게 만들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4화에서는 스캔들을 잠재우기 위해 '가짜 연애 대작전'을 펼치는 성덕미(박민영)와 라이언 골드(김재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상한 차량을 향해 "내 여자친구라고!"라고 소리친 라이언은 덕미가 선주의 연인이라고 오해하고 있었다. 억울한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덕미가 연인을 밝히지 못하는 이유 역시 선주가 연인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라이언은 "그냥 내가 하죠. 성덕미씨 남자친구"라며 덕미의 가짜 연인이 되어주겠다고 제안했다.

덕미는 고민 끝에 가짜 연애 제안을 받아들였다. 홈마 '시나길'이 덕미인 줄은 꿈에도 몰랐던 라이언은 '시나길'을 통해 덕미와의 연애를 팬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덕미와 라이언의 데이트 사진을 촬영할 사람은 선주였다. 라이언은 덕미에게 선주에 대해 물어봤고 덕미의 답변으로 덕미와 선주의 관계에 대한 라이언의 오해는 더욱 깊어졌다.

그런가 하면, 덕미와 라이언의 가짜 데이트는 두 사람의 사이를 더욱 가깝게 만들었다. 입을 맞출 듯 가깝게 밀착한 두 사람의 모습은 심장을 찌릿하게 만들었다. 덕미의 허리에 손을 감는 라이언의 박력 터지는 모습과 아찔한 키스 각도는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또 동물원 데이트를 즐기며 아이처럼 순수한 미소를 짓는 두 사람의 모습은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특히 라이언은 덕미에게 "난 손을 잡았다가 놓는 그 순간이 싫어요. 따스함은 사라지고 세상에 나 혼자 남는 기분"이라고 '손트라우마'에 대한 진심을 털어놓았다. 이에 덕미는 "만약 누군가의 손이 잡고 싶다거나 잡고 놓고 싶지 않을 때 제 손 빌려드릴게요"라며 따뜻하게 미소지어 라이언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켰다.

가짜 데이트 후 두 사람의 감정에도 변화가 생겼다. 덕미는 데이트 사진을 보며 새어 나오는 웃음을 숨길 수 없었다. 라이언 역시 덕미의 그림 속 사자의 미소를 따라해 심장을 몽글거리게 했다.

덕미와 라이언의 데이트 사진으로 스캔들은 잠잠해졌지만, 또 다른 위기가 덕미 앞에 놓여있었다. 덕미의 연애를 의심하는 라이벌 홈마 신디(김보라)가 채움미술관의 인턴 '김효진'으로 등장한 것. 신입 인턴이 신디라는 것을 알아챈 덕미는 미술관 직원들을 향해 "나 관장님이랑 사겨. 내 남친이야"라며 연애를 공개했다. 이어 라이언을 향해 다정하게 다가가던 덕미의 발이 꼬이며 예상치 못한 포옹이 성사돼 심장을 쿵 떨어지게 했다.

무엇보다 서로 으르렁거리던 두 사람의 관계가 '가짜 연애'로 하여금 점차 '떨림을 느끼는 관계'로 변해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불을 지폈다. 특히 포옹 후 떨리는 두 사람의 눈빛을 통해 '가짜 연애'가 '진짜 떨림'을 유발했음이 드러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tvN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