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개봉을 앞두고 믿고 보는 세 명의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함께 촬영한 '바자' 5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나의 특별한 형제'를 위해 스케줄을 쪼개 모인 세 명의 배우는 촬영 내내 완벽한 호흡으로 영화 못지않은 케미를 만들어내 촬영 팀의 찬사를 이끌어 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이번 영화와 연기에 대한 배우들의 생각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세하' 역을 맡은 신하균은 "빠르게 말하는 법을 연습했다기보다는 현장에서 '세하'가 느꼈을 감정에 더 충실했던 것 같다. 가만히 앉아서 대사를 전달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동구'와 함께하는 씬 만큼은 애써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세하'의 감정선이 유지되더라"고 말하며 이광수의 감정선을 높이 샀다.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별한 형제’가 떴다…3인방의 "찰떡호흡" [화보]
이광수는 배우들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넉 달 동안 연기하다 보면, 한 가지 감정을 오랫동안 끌어 모으고 있기가 쉽지 않다. 감정을 쌓아 올리는 것도 어렵지만, 같은 텐션으로 유지하는 건 더 어렵다. 그런 면에서 하균 선배나 솜이 씨의 배려가 많은 도움이 됐다"라며 신하균, 이솜과의 호흡이 '동구' 캐릭터를 소화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음을 말했다.

가장 마지막에 캐스팅 됐다는 이솜은 "시나리오도 물론 좋았지만, 사실 두 선배의 캐스팅 소식이 작품 선택에 영향을 끼쳤다. 작품도 좋았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은 욕심도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신하균과 이광수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나의 특별한 형제'의 세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에 대한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패션매거진 '바자' 웹사이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