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닛산 출신 COO 영입…수익성·북미판매 집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악화하고 있는 수익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 닛산 출신 전문가를 영입한다. 이 전문가는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물론, 고전하고 있는 미국판매법인장과 북미권역본부장도 겸임하며 현지 판매 회복에 만전을 기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는 19일 세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닛산 전사성과총괄(CPO)을 역임한 호세 무뇨스 사장(사진)을 임명하고 오는 5월 1일부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장과 북미권역본부장도 겸직한다.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 세계 COO로서 세계 판매와 생산 운영 최적화와 수익성 등 전반적인 실적 개선, 사업전략 고도화를 주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무엇보다 그는 미주 총괄 담당자로서 북미 판매 회복에 역량을 집중한다. 30여년간 자동차 산업에서 쌓은 경험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전반적인 미주사업을 점검하고, 강력한 현장 영업력과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한 체질 개선에 나선다. 또 미주 현지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제품과 서비스, 경험을 효과적으로 시장에 선보임으로써 실적 반등을 이끄는 한편, 해외 권역별 자율경영과 책임경영을 가속화하기 위해 도입한 권역본부 체제가 조기에 정착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무뇨스 사장은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사업 운영 분야' 전문가로 통한다. 1989년 푸조·시트로엥 스페인 딜러로 시작한 자동차 분야 경력은 이후 대우자동차 이베리아법인 딜러 네트워크 팀장을 거쳐 1999년 도요타 유럽법인의 판매, 마케팅 담당을 역임했다. 이전까지 몸을 담았던 닛산에는 2004년 합류한 이후 유럽법인 판매, 마케팅 담당, 북미 법인장, 중국 법인장, 전사성과총괄(CPO) 등 핵심 직위를 차례로 역임했다.

특히 전사의 수익성 관리까지 포함한 그의 경험은 앞으로 현대차 실적 개선에 상당한 기여를 하게 될 전망이다.

무뇨스 사장은 "매우 중요한 시기에 현대차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수익성 기반의 지속 성장 견인과 전체 공급망 관리, 딜러들과 상생 솔루션 모색 등 내가 가진 역량을 발휘해 현대차가 자동차와 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세계 최고 전문가를 영입해 주요 핵심부문의 총괄 책임자로 임명하는 등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연구개발본부장에 BMW 출신 알버트 비어만 사장을 임명한 것을 비롯 디자인 총괄에 벤틀리 수석디자이너 출신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상품본부장에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전략기술본부에 지영조 사장 등을 임명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차, 닛산 출신 COO 영입…수익성·북미판매 집중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세계 최고운영책임자(COO).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