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 아동 `숨` 권리 프로젝트 시작… 저소득가정 아동에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마스크 지원과 더불어 지원 아동에게 미세먼지 대응방법 교육 실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굿네이버스 아동 `숨` 권리 프로젝트 시작… 저소득가정 아동에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심한 미세먼지로 마스크 착용이 필수인 상황에서도 저소득가정의 아동은 소외되고 있다. 아동이 성인보다 상대적으로 미세먼지에 더 취약함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미세먼지 인식 교육의 미비와 마스크 구매의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미세먼지에 그대로 노출되는 것이다.

실제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서 지난 3월 전국 472명의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아동의 미세먼지 인식 및 대응 실태조사'에 따르면, 아동의 75.4%가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지만 대응 방법에 대한 교육에 대해서는 61.1%가 '받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또한, 현재 약국 또는 편의점 등에서 평균 2천 원에서 3천 원에 판매중인 미세먼지 마스크는 저소득가정에서 경제적 부담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차단율이 높은 마스크는 5천 원 이상으로 부담은 더욱 커져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해 알고 있음에도 착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는 저소득가정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아동 '숨' 권리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저소득아동에게 미세먼지 마스크가 지원되며, 미세먼지 관련 교육도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다.

미세먼지 마스크는 전국 14개 지역아동센터 아동 400여 명을 대상으로 3개월 분이 지원될 예정이다. 예정 예산은 5천만 원 규모로 지원 아동에게는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과 미세먼지 대응 방법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이 밖에도 굿네이버스는 서울·인천·전북 지역 내 교육기관과도 아동 '숨' 권리 프로젝트를 위한 기탁식을 진행한다. 기탁식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에게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정미 굿네이버스 아동권리사업본부장은 "우리 아이들이 사회,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이유로 미세먼지에 노출되어 숨 쉴 권리를 침해 받아서는 안 된다"며 "마스크 착용도 중요하지만,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관련 교육도 필수적으로 제공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