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노무현 전대통령, 통 큰 정치 했던 분"

박원순 시장 영화 관람후 평가
"나는 디테일하고 감성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故노무현 전대통령, 통 큰 정치 했던 분"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를 다룬 영화를 본 뒤 노 전 대통령을 "우리 현대사에서 굵은 통 큰 정치를 한 분"이라고 평가했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전날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을 관람한 후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본인의 확고한 역사 인식, 국가를 어떻게 바꾸겠다는 확실한 신념이 아주 강건하게 뒷받침된 분이라는 생각을 다시 했다"며 "나는 아시다시피 디테일하고 감성적이다. 장단점이 있지만, 많이 배우고 깨달은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노 전 대통령과의 일화도 떠올리며 "동시대인이고 친한 편이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노 전 대통령이 종로 국회의원 하실 때 그 사무실이 참여연대 바로 옆이었다. 자주 만나면서 그분께 서울의 바꿔야 할 어두운 면 100가지를 다룬 '어글리 서울 100'이라는 책을 써보시라고 권유하기도 했다"고 회상했다.이어 "(노 전 대통령이) 아마 그대로 계셨으면 종로에서 국회의원 한 번 더 하셨을 텐데 어느 날 갑자기 부산 가시더니 장렬하게 전사(낙선)했다"며 "종로가 얼마나 좋은 선거구냐. 그걸 딱 버리고 부산으로 간 담대함과 용기가 대단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저 같은 사람은 거기에 비하면 훨씬 더 섬세하고 약해 보인다"며 "역사마다 다른 리더십이 필요한 것 같다. 앞으로 노 전 대통령이 꿈꿔왔던 세상이 다른 방식으로 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