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57년만에 챔스 4강… SON의 `멀티골`로 끝냈다

맨시티 상대 챔스리그 8강 2차전서 두 골
유럽무대서 통산 두번째 20골 고지 밟아
우즈벡 보유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골 경신
토트넘, 3-4 패배불구 원정 다득점 앞서
손흥민, 경고누적으로 4강 1차전 결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트넘 57년만에 챔스 4강… SON의 `멀티골`로 끝냈다
손흥민(토트넘)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짜릿한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날 두 골을 잇달아 꽂은 손흥민은 이번 시즌 20호골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골'(12호골) 기록을 경신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힘든 경기였지만, 정말 미친듯한 경기였습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멀티 골'을 터뜨린 토트넘(잉글랜드)의 '손세이션' 손흥민(27·토트넘)은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와의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폭발시키며 팀을 57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4강으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런 경기는 본 적이 없다"며 "팀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우리는 토트넘의 정체성을 보여줬고 열심히 싸웠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이날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이 전반 7분과 10분 연속골을 터뜨렸지만 아쉽게 3-4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합산 스코어 4-4로 동률을 이뤄 원정 다득점 규정에 따라 4강에 안착하게 됐다.

이에 따라 토트넘은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전에서 만나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날 짜릿한 2골을 맛본 손흥민은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골을 쌓아 막심 샤츠키흐(우즈베키스탄·11골)가 보유했던 UEFA 챔피언스리그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 또 손흥민은 2016-2017 시즌에 작성한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21골)에 1골 차로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이 유럽 무대에서 20골 고지를 밟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날 경기는 난타전 양상이었다. 전반 킥오프 11분 동안 양 팀을 합쳐 무려 4골이 쏟아졌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 동점골과 역전골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손흥민은 전반 7분 델레 알리의 패스가 맨시티 수비수의 발을 맞고 흐른 볼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뽑았고, 전반 10분 루카스 모라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또다시 오른발 슛으로 역전골을 쏟아냈다.

이날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전반 21분 라힘 스털링, 후반 14분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각각 골을 넣었고, 토트넘은 후반 28분 페르난도 요렌테가 골을 넣었다. 결국, 합계 스코어 3-4로 이날 경기는 맨체스터 시티가 승리했지만 8강 전체로 볼 땐 4-4 동률이 됐다. 원정 경기에서 더 많은 골을 넣은 토트넘이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치열한 경기 속에 비디오 판독(VAR)도 결정적 역할을 했다. 토트넘의 마지막 골이 비디오 판독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다.

페르난도 요렌테는 키어런 트리피어의 코너킥을 골대 정면에서 몸으로 밀어 넣어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핸드볼 반칙이 의심되는 순간이었지만 주심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볼이 요렌테의 골반에 맞았다며 득점으로 인정했다.

경기 막판에도 토트넘은 비디오 판독의 도움을 받았다. 후반 추가시간 스털링의 골이 비디오 판독 후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무효처리됐고, 토트넘은 극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때로는 VAR 결정에 짜증이 날 때도 있지만, 오늘은 고마웠다"며 "좋은 판정이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흥민과 함께 인터뷰에 응한 크리스티안 에릭센도 "스털링이 마지막 골을 넣었을 때 끝장이라고 생각했었다"며 "심판과 신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해리 케인은 자신의 SNS에 "세상에, 너희들 모두 사랑해!"라고 외치는 영상을 올리며 동료들과 기쁨을 함께했다.UEFA는 경기 직후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은 이번 경기의 '키 플레이어'였을 뿐만 아니라 전반전에 토트넘의 분위기를 이끌었다"라며 "손흥민의 첫 반째 골은 행운이 따르기도 했지만 두 번째 득점은 대단했다"라고 평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