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마의 위력…호가 뛰자 강남집값 낙폭 줄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마의 위력…호가 뛰자 강남집값 낙폭 줄어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서울 재건축 대장주인 은마아파트의 호가가 상승하자 강남구 집값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23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달 일부 지역의 급매물 소진과 매물 회수 등의 영향으로 낙폭이 4주 연속 둔화됐다.

1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5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6% 하락했다. 강남 4구(동남권) 아파트값은 0.08% 하락해 지난주(-0.10%)보다 하락폭이 줄었다.

특히 압구정동 현대,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 재건축 추진 단지에서 호가가 상승한 강남구(-0.02%)의 낙폭이 한달 전에 비해 눈에 띄게 줄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급매가 대부분 소진되면서 전용 76.79㎡는 현재 호가가 16억4000만원, 전용 84.43㎡는 17억6000만∼18억5000만원 선에 매물이 나와 있다. 그러나 호가가 다시 오른 뒤로 추격매수는 주춤한 분위기다.

강북구와 도봉구, 영등포구, 마포구의 아파트값은 이번주 보합 전환했다.

대부분 거래가 많지 않지만 봄 이사철을 맞아 일부 급매물이 팔리면서 하락세가 멈췄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주 -0.09%에서 이번주 -0.12%로 낙폭이 커졌다. 투자수요가 빠져나간 광명시 아파트값이 0.76% 떨어지며 지난주(-0.17%)보다 하락폭이 4배 이상으로 커졌고, 거래가 줄어든 안양 동안구도 0.27% 내리며 지난주(-0.17%)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용인 기흥(-0.38%)도 지난주(-0.26%)보다 내림폭이 컸다.

지방에서는 세종 아파트값 상승률이 -0.27%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컸다. 대구시는 최근 하락을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다.

전셋값은 서울 0.04%, 경기 0.10%, 전국 0.09%로 각각 떨어졌다. 서울 전셋값은 지난달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가 마무리되면서 강남구 전셋값이 이번주 보합 전환하고 송파구는 0.07% 상승하는 등 낙폭이 줄어드는 분위기다. 그러나 강동구는 명일동과 하남 등에서의 새 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서울에서 전셋값이 가장 큰 폭(-0.24%)으로 하락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