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직원 수억대 진료비 환급금 횡령 의혹

전산자료 조작 회식비 등 사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환자들이 받을 진료비 환급금을 횡령한 가천대길병원 직원들이 "빼돌린 돈은 부서 회식비로 썼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방경찰청은 18일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길병원 원무팀 직원 2명에 대한 참고인 조사에서 "(빼돌린) 진료비 환급금은 부서비 등으로 사용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

이들은 병원 자체 감사에서도 "부서 회식비나 다른 직원 몇 명과 함께 식사를 할 때 밥값으로 썼다"고 해명했었다. 이에 경찰은 당시 원무팀장 등이 상급자도 관련 사실을 알았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이들 길병원 직원은 2013∼2014년 가수납된 진료비 중 급여 항목 일부 비용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환급받고도 환자들에게 되돌려주지 않았다. 빼돌린 돈은 수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마치 환급해 준 것처럼 전산 자료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가수납 진료비 환급금을 횡령했다. 가수납 진료비란 병원 진료비 심사팀이 업무를 하지 않는 야간이나 주말에 퇴원할 경우 병원 측 계산에 따라 환자가 임의로 내는 돈이다.

이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측이 진료비 내역 중 보험급여가 적용되는 항목을 정확히 평가해 병원 측에 통보하면 가수납 진료비 중 과다 청구된 비용은 환자들에게 돌려줘야 한다.앞서 경찰은 이달 12일 길병원 원무팀과 전산실 등지를 압수수색하고 진료비 환급금과 관련한 각종 자료와 전산실 서버 등을 확보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