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中서 세 확장… 탄력받는 삼성 전장사업

상하이모터쇼서 車업체와 제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등 결실
모바일·가전 SW역량과 시너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만, 中서 세 확장… 탄력받는 삼성 전장사업
중국 창청자동차가 중국 상하이모터쇼에서 공개한 하만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이미지. 하만은 이 회사와 차량용 차세대 인포테인먼트와 사이버 보안, 소프트웨어 자동 무선 업데이트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하만 제공


하만, 中서 세 확장… 탄력받는 삼성 전장사업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의 자회사 하만(Harman)이 중국 상하이모터쇼에 참가해 중국, 독일의 메이저 자동차 업체들과 잇따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세를 확대함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사진)이 역점 추진하는 '4대 미래성장 사업' 가운데 하나인 전장부품 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하만은 중국 상하이에서 지난 16일부터 열린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2019 Auto Shanghai)'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4건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표했다.

하만은 먼저 중국 자동차 업체인 '창청자동차(GWM)'와 차량용 차세대 인포테인먼트와 사이버보안, OTA 솔루션(소프트웨어 자동 무선 업데이트) 등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의 전기차 부문 자회사인 'BJEV(베이징 일렉트릭 비히클)'가 모터쇼에서 전시한 '아크폭스(ARCFOX)'에는 디지털 콕핏을 제공했다. 디지털 콕핏이란 차량 내에 설치된 첨단 계기판,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디지털 멀티디스플레이를 통칭하는데, 이번에 적용될 기기는 배터리 소모를 최소화하면서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운전을 돕는 최첨단 기능을 갖췄다.

중국 자동차 업체인 '리딩 아이디얼(Leading Ideal)'과는 자동차용 이더넷·HMA(Human-Machine Interface)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내용의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하만은 또 이번 모터쇼에서 독일 BMW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모듈 등을 공급하는 계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 모듈은 헝가리와 중국 생산 현장에서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하만에 대한 중국 업체들의 러브콜이 이어지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대 성장사업 중 하나로 지목한 '전장부품' 시너지에도 더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하만의 실적은 작년 1분기에 매출 1조9400억원에서 같은 해 4분기 인수 이후 최고치인 2조5500억원까지 급성장했다. 영업이익 역시 같은 기간 흑자 전환했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 자동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인 만큼, 하만이 미래차 시장을 선점하는 데 큰 이바지를 할 것"이라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하드웨어는 물론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 모바일·가전 소프트웨어 역량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