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메트포르민, 좌심실 비대치료에도 효과"

英 연구팀 임상시험 결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뇨병 표준치료제인 메트포르민이 당뇨병이 없는 사람의 좌심실 비대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영국 던디대학 분자·임상의학실장인 침 랑 교수 연구팀이 심근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 질환이 있는 당뇨병 전단계 환자 68명을 대상으로 12개월에 걸쳐 진행한 '메트포르민 리모델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7일 보도했다.

좌심실 비대는 혈액을 온몸으로 펌프질해 내보내는 심장 왼쪽 아랫부분인 좌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현상이다. 좌심실의 펌프 기능 저하로 체내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심부전과 심근경색 또는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러한 좌심실 비대는 고혈압, 비만, 인슐린 저항이 위험요인이고 증상은 느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임상시험은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메트포르민(2000mg) 또는 위약(placebo)을 매일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메트포르민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두꺼워진 좌심실 벽이 2배나 많이 줄어들었다. 메트포르민 그룹은 또 대조군에 비해 혈압이 낮아지고 산화 스트레스가 감소하는 한편 체중이 평균 3.6kg 줄었다. 산화 스트레스란 체내의 대사과정에서 생성되는 유해 산소인 활성산소가 세포와 DNA에 손상을 일으키는 현상을 뜻한다.

메트포르민의 이러한 효과가 앞으로 규모가 큰 임상시험에서 확인된다면 메트포르민을 새로운 용도에 맞게 리모델해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메트포르민은 간에서 포도당 합성을 막고 세포의 포도당 흡수를 촉진해 혈당을 떨어뜨리는 약으로 당뇨병 치료에 사용돼온 값싼 약이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심장학회 학술지인 '유럽 심장 저널'의 최신호에 실렸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