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싸고 효과는 같아" 한국 바이오시밀러 유럽서 쑥쑥

삼성바이오에피스·셀트리온 등
오리지널 제품 매출 끌어내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시장에서 셀트리온 등 국산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의 공세가 매섭다. 다국적제약사의 오리지널 의약품 매출이 이들 바이오시밀러의 영향으로 매출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다국적제약사 로슈는 올해 1분기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유럽 매출액이 3억 프랑(34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감소했다고 밝혔다. 로슈는 "바이오시밀러의 시장진입으로 유럽 지역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셀트리온은 지난해 유럽에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온트루잔트'와 '허쥬마'를 각각 출시했다. 이 중 셀트리온의 허쥬마는 유럽 출시 반년만인 지난해 4분기 의약품 시장조사업체 아이큐비아 기준으로 트라스투주맙 시장의 10%를 점유했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판매 및 유통·마케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허쥬마는 유럽에서 출시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중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제품이다. 로슈의 또 다른 바이오의약품 리툭산(다른 제품명 맙테라, 성분명 리툭시맙) 역시 올해 1분기 유럽 매출액이 38%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리툭산의 유럽 매출액은 1억7100만 프랑(1900억원)으로 집계됐다.

셀트리온은 2017년 4월 유럽에서 리툭산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를 출시하고 시장을 확대해 오고 있다. 트룩시마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허가받아 시장에 진입한 리툭산 바이오시밀러다. 이 제품은 지난해 4분기 기준 유럽 리툭시맙 시장의 36%를 점유했다.바이오 업계 한 관계자는 "오리지널 의약품과 비교해 효과는 동등하면서도 가격이 저렴하다는 강점을 가진 국산 바이오시밀러가 유럽 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위협할 정도로 세를 확대하고 있다"고 평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