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종지부 찍나

이르면 내달 말~6월 초 서명 목표… 양측 추가 대면 협상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합의문 서명을 위해 막바지 시간표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재개되고, 여기에서 성과가 나온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일정이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 시간) 미국과 중국이 이르면 내달 말 또는 6월 초 무역협상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미·중 양측이 추가적인 대면 협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르면 내달 말 또는 6월 초 무역협상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미·중 양측이 추가적인 대면 협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단이 이달 29일쯤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동행한다. 그 다음 주에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미 워싱턴DC를 찾는 일정이 논의되고 있다.

순조롭게 합의가 이뤄진다면, 2주 안팎 합의문 문구의 법률적 검토를 거쳐 이르면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5월 27일) 전후로 서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미·중은 지난 1월 말 워싱턴에서 한차례 고위급 접촉을 했고, 2월 중순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며 2차·3차 고위급 협상을 벌인 바 있다. 지난달 말에는 베이징에서, 이달 초엔 워싱턴에서 각각 4·5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우리는 아마도 4주 안에 알게 될 것"이라며 4주 내 무역협상의 마무리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 일정도 물밑에서 논의되는 기류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중국 당국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5월 말 일본 방문을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26∼28일 새 일왕 즉위 후 첫 일본 국빈으로 방일한 뒤 한 달 만인 6월 28∼29일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CNBC는 복수의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미·중 무역협상이 어느 정도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는 시점과 맞물려 있다"면서 "중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미·중 정상회담은 더 늦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실적으로 6월 말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