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전역 후 첫 화보 “자수성가한 동네 형 같다는 말에 꽂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시완, 전역 후 첫 화보 “자수성가한 동네 형 같다는 말에 꽂혀”
(사진=코스모폴리탄 제공)

임시완, 전역 후 첫 화보 “자수성가한 동네 형 같다는 말에 꽂혀”
임시완, 전역 후 첫 화보 “자수성가한 동네 형 같다는 말에 꽂혀”
배우 임시완의 첫 단독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5월호에서 공개됐다.

지난 3월 전역을 한 임시완은 제대하자마자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화제가 됐다. 그는 군대에서 팬들이 보내준 선물과 편지에 감사함을 느꼈다며 "새삼 팬들의 사랑을 너무 당연하게 받았던 게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뭐든 더 많이 보답하며 살아야겠다란 반성도 했죠. 인스타그램을 시작한 건 그 일환이기도 하고, 팬들과 더 많은 소통을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해요"라고 말했다.

임시완은 군에 있는 동안 받은 월급을 모두 기부했으며, 부대와 결연을 맺은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수학을 가르치는 재능 기부도 했다.

입대 전부터 '몸을 꼭 만들자'라는 다짐을 했다는 그는 촬영 현장에서도 선명한 복근을 자랑했다. "힘들게 운동하면서 몸을 만들었는데 아무래도 이게 마지막이 될 것 같아요. 몸 만드는 게 너무 힘들어서 유지해야겠다란 생각도 안 들어요. 어떤 사람은 이렇게 힘든 걸 취미로 하잖아요. 제일 이해 안되는 게 '운동 중독'이에요. 제겐 절대 있을 수 없는 단어죠" 라고 밝혔다.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웹툰 원작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군대 후임이 이 웹툰이 드라마로 만들어졌을 때 제가 주인공을 맡으면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독자 입장으로 봤을 때 재미있다고만 생각했지만 제가 진짜 극 중 인물을 연기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라고 말했다.

군대에서 연기 지망생들과 종종 대화를 나눴다는 그는 "어느 날 한 친구가 '형은 자수성가한 동네 형 같아'라고 하는데, 그 말이 뇌리에 꽂혔어요. 그게 제 방향이라는 깨달음이 있었죠"라며 앞으로도 사람 냄새 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연기를 오랫동안 하고 싶다는 임시완은 "연기하는 과정이 너무 힘들면 이 일을 오래 못 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터득한 방법이 '적당히 열심히 하는 것'이었어요. 그 방법을 처음 시도했던 영화가 '원라인', 두번째 시도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이었어요. 그 때 느꼈던 대로 또 연기를 할 수 있을지, 그대로 도전해볼 수 있을지 의구심은 들지만 일단 해봐야 할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평소 흥이 많아 노래 부르는 걸 즐긴다는 그는 "노래가 좋아서 가수로 데뷔한 거니까요. 혼자 노래방 갈 때도 있어요. 가서 서비스 시간까지 다 채워서 노래 부르고 나와요"라며 "제국의 아이들 멤버들과는 자주 만나지 않아도 연결돼 있다는 믿음이 있다"고 멤버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임시완이 출연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임시완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5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