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중금리대출 늘려 서민부담 줄여야"

저축은행중앙회 간담회서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병두 "중금리대출 늘려 서민부담 줄여야"
18일 열린 저축은행업계 조찬간담회에서 민병두 정무위원장(앞줄 오른쪽 네 번째),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이 저축은행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제공


저축은행중앙회는 정치권과 저축은행권 간의 소통을 강화하고 서민금융 현안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자 18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을 초청한 가운데 조찬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민 위원장과 박재식 중앙회장, 하은수 중앙회 전무, 저축은행 대표 20명 등이 저축은행 역할 확대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업계 건의사항 등에 대해 격의 없는 논의를 진행했다.

박 회장은 "저축은행이 부실의 과거를 딛고 믿을 수 있고 안전한 금융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마지막 제도권 금융기관으로서 공공성과 책임성을 바탕으로 저축은행의 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회장은 대출금리 인하, 중금리대출 확대,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 등 업계 자율적으로 금융소비자들의 부담 완화, 회생 지원을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회 차원에서도 저축은행이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민 위원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서민금융 일선에서 묵묵히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저축은행 대표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다만 "서민에 대한 고금리 대출을 지양하고 중금리 대출을 확대해 서민의 부담을 더욱 경감시켜줄 필요가 있다"며 "사회적, 경제적 약자에 대한 포용적 금융 등 서민금융 활성화에 저축은행이 더욱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