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왕’ 없앤 교보생명…왜?

과열 경쟁 지양하기 위해 보험왕 수상 폐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보생명이 보험사 연도대상의 꽃인 '보험왕'을 없애 화제다. 설계사들이 실적을 위해 과열 경쟁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에서다.

18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이날 충남 천안 교보생명 계성원에서 열린 '2019 고객보장대상' 시상식에서 '대상'(보험왕)을 폐지하는 등 시상을 간소화했다.

연도대상은 상위 1% 재무설계사를 축하하는 자리다. 교보생명은 올해부터는 수상과 축하 위주의 시상식에서 한발 더 나아가 선·후배 재무설계사(FP)들이 지식을 공유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과열경쟁과 성과제일주의에서 벗어나 FP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근무하도록 만들기 위함이라는 것이 교보생명 측의 설명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대상'을 폐지하고 주요 수상자들을 챔피언스 그룹으로 묶어 시상했다. 대신 토론 세션, 특강, 뮤지컬 공연 등 FP들이 서로 소통하고 지식을 나눌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다변화했다.

이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축사를 통해 "참사람이 되는 좋은 방법 중 하나가 바로 멘토링"이라며 "선배는 후배를 진심으로 이끌고 후배는 선배를 존중하면서 컨설턴트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존경 받는 참사람으로 함께 성장해 나가면 좋겠다"고 당부했다.주현지기자 jhj@dt.co.kr

‘보험왕’ 없앤 교보생명…왜?
교보생명이 진행한 '고객보장대상' 시상식에 참여한 재무설계사(FP)들이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 교보생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