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하반기 알뜰폰 사업 시작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국민은행이 올 하반기부터 알뜰폰 사업을 시작한다.

KB국민은행은 지난 17일 금융혁신지원 특별법인 샌드박스(관련법) 시행에 따라 혁신금융서비스로 신청한 '가상이동통신사업자 기반 금융·통신 융합 서비스'가 금융위원회 의결로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 기반 금융·통신 융합 서비스는 지난 1일 시행된 관련법 적용을 받은 은행권 최초의 사례다. KB국민은행은 별정통신사업자 신청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부터 금융과 통신이 융합된 혁신적인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금융·통신 융합 서비스는 △유심(USIM)을 활용한 디지털금융 프로세스 혁신 △디지털금융 소외계층의 불편함 해소 △통신 정보를 활용한 다양한 혁신 서비스 개발 가능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 하반기부터 KB국민은행을 거래하는 고객들은 지점에서 계좌를 개설하듯 금융이 연계된 이동통신서비스를 원스톱으로 가입하고,'KB국민 요금제'를 통해 KB금융과의 거래실적에 통해 통신요금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알뜰폰으로 알려져 있는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의 경우 이동통신사와 통화 품질은 동일하지만 상담과 개통을 위한 오프라인 매장과 고객센터가 부족한 한계가 있다.

KB국민은행은 온ㆍ오프라인 영업망과 고객상담센터, KB스타 클럽과 연계한 서비스 차별화 등으로 기존 사업자의 한계를 보완하고 계열사 상품거래 실적과 연계해 고객들의 통신요금 절감을 유도할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 소외계층이 통신 비용 절감 뿐만 아니라 쉽고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녀 대상 금융상품과 연계된 키즈폰, 환전과 연계한 로밍요금 할인, 나라사랑카드와 연계한 군인 전용 요금제, 법인카드 실적과 연계한 법인폰 활성화 등 통신과 융합된 혁신적 금융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금리 우대나 수수료 면제 등 금융 혜택에 통신 혜택을 더해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금융·통신 관련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장애인, 청소년, 노년층, 다문화가족 등 취약계층 국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 서비스를 향유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KB국민은행, 하반기 알뜰폰 사업 시작한다
출처=KB국민은행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