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대림에너지, 칠레 분산형 태양광 공동투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동서발전·대림에너지, 칠레 분산형 태양광 공동투자
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과 대림에너지가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 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동서발전은 대림에너지와 칠레 북부와 중부 12개 사업지에서 총 105MW 규모의 분산형 태양광 발전소에 공동으로 투자하고 25년 간 운영을 추진하게 된다.

칠레 분산형 태양광 사업은 태양광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사업으로서 현지 내 화력발전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감축해 10년 동안 약 140만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11월 기본합의서(HOA)을 맺고 칠레 태양광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향후 다른 해외 발전 사업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회사 최초로 남미 투자형 발전시장에 진출하는 동시에 전 지구적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회사 최초의 해외 재생에너지 개발이라는 복합적 의미를 가진 사업"이라며 "국내기업이 생산한 패널을 사용하고 국내 금융기관을 활용한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추진해 동반성장을 이룰 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