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대기업 비율 OECD `최하위권`…"평균만 가도 일자리 252만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한국 기업 가운데 대기업의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 비율이 OECD 평균 수준으로만 높아져도 252만개에 이르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결국 일자리 문제의 해법은 중소·중견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마련하는 것에 있다는 답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나라가 종사자 300명 이상을 기준으로 한 대기업 비중이 0.0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이라고 밝혔다. 기업 1만개 중 대기업은 9개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이는 터키(20위), 리투아니아(19위), 폴란드(16위) 등 경제규모가 한국보다 낮은 나라보다도 적은 비율이다. 1위는 스위스(0.82%)이고 이어 미국(0.62%), 뉴질랜드(0.50%), 독일(0.48%) 순이다.

이번 통계는 OECD 국가 37개국 중 기업통계가 제공되지 않고 있는 콜럼비아, 칠레, 멕시코를 제외한 34개국 대상으로 분석했다. 대기업 기준은 한국의 경우 300인 이상, OECD 국가는 250인 이상으로 적용했다.

한경연 측은 "대기업 비중이 OECD 상위권인 스위스, 미국, 독일, 룩셈부르크 등은 1인당 국민소득 역시 상위권"이라며 "반면 한국은 그리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등과 함께 대기업 비중과 1인당 국민소득이 모두 낮은 국가군에 속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한국의 대기업 당 평균 종사자수는 790.7명으로 OECD 국가 중 21위였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의 대기업 비중은 0.02%로 OECD 33위 불과하지만, 1사당 종사자 수는 1,045.3명으로 OECD 최상위권(4위)이다. 반면 서비스업의 대기업 비중은 .05%로 OECD 32위이고 1사당 종사자 수도 697.0명으로 OECD 30위에 불과했다.

한경연 측은 우리나라의 대기업 비중이 OECD 중간 정도인 아일랜드(17위), 노르웨이(18위) 수준(0.19%)로 상승할 경우, 양질의 대기업 일자리 252만개가 새롭게 만들어진다고 주장했다. 이는 대기업 수가 현재 2716개에서 5907개로 늘어난다고 전제 하에 국내 대기업 평균 고용인원을 곱한 값이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우리 대기업의 고용창출 능력이 낮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대기업 비중이 너무 적기 때문에 생기는 착시"라며 "중소·중견 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정책적, 제도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서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과감한 규제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韓 대기업 비율 OECD `최하위권`…"평균만 가도 일자리 252만개↑"
한국 제조업, 서비스업 별 대기업 비중 및 평균종사자 수. <출처=OECD·통계청,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韓 대기업 비율 OECD `최하위권`…"평균만 가도 일자리 252만개↑"
전체기업 중 대기업 수 비중. <출처=OECD·통계청,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