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발달장애인 배달 택배 48만 상자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CJ대한통운은 물류업에 기반한 사회적 가치창출(CSV) 사업모델 중 하나인 발달장애인 택배 사업으로 발달장애인 배송원들이 배달한 택배가 48만 상자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사업을 시작한 2015년 이후 4년 만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발달장애인 택배는 CJ그룹 대표 CSV 사업인 실버택배와 유사하다. 어르신이 직접 소비자 집 앞까지 택배를 배송하는 실버택배와 마찬가지로 발달장애인 배송원이 1인 또는 2인 1조가 돼 거점 인근지역 주변의 택배 배송과 집화 업무를 담당한다. 택배 차량이 일자리센터에 마련된 거점까지 물건을 싣고 오면 발달장애인 배송원들이 맡은 구역별로 상자를 분리하고 손수레를 이용해 각 가정까지 택배상품을 배송한다.

이재환 노원구립발달장애인센터 시설장은 "발달장애인들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참여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며 "발달장애인들에게는 자긍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자신만의 역할과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비장애인 택배기사보다는 다소 작은 숫자일 수도 있지만 발달장애인들에게는 매우 의미 있는 숫자"라며 "CJ그룹의 핵심가치 중 하나인 상생을 기반으로 여러 사회구성원과 협력해 사회취약계층과 동반성장 가능한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CJ대한통운, 발달장애인 배달 택배 48만 상자 돌파
CJ대한통운 발달장애인 택배 배송원들이 지금까지 성과를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