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홍콩 오피스 빌딩에 2800억원 투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대우, 홍콩 오피스 빌딩에 2800억원 투자
홍콩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 <미래에셋대우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홍콩 카오룽 반도에 위치한 오피스 빌딩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의 메자닌(중순위) 대출에 2억4300만달러(약 2800억원)를 투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투자한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는 홍콩거래소 상장회사 '골딘파이낸셜홀딩스'와 최대주주인 홍콩 부호 '판수통(Pan Sutong)'이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는 오피스 빌딩으로 미국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 '리드(LEED)'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리드는 영국의 '브리암(BREEAM)', 싱가포르의 'BCA그린마크'와 함께 3대 세계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로 인정 받고 있으며 이 중에서도 플래티넘 등급은 리드 인증의 최고 등급이다.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가 위치한 홍콩의 이스트 카우룽은 기존 중심업무지구인 센트럴 지역의 오피스 빌딩 포화 현상으로 홍콩 정부가 약 34조원을 투입해 총 690만평 규모로 개발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싱가포르투자청(GIC), 도이치뱅크 등 세계 유수의 투자자와 함께 국내에서는 미래에셋대우가 유일하게 투자자로 참여했다"며 "지난해 4월 약 5조5000억원 규모의 홍콩 '더센터' 인수 참여를 통해 미래에셋대우가 홍콩 오피스 시장의 주요 글로벌 투자자 중 하나로 인정받게 됐다"고 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