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대우건설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일대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주택건축사업본부와 기업가치제고본부 임직원 10여명이 참여해 벽지제거, 천장 도배, 단열작업, 장판 교체, 내외부 주거환경 개선 작업 등을 했다.

대우건설과 봉사활동 호흡을 맞추고 있는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 최승길 팀장은 "대우건설 봉사자들은 건설사 직원이다 보니 능숙하게 주거환경 개선 작업을 하면서도 미처 제가 파악하지 못하는 부분도 꼼꼼하게 봐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 노후주택 개선에 힘써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2007년부터 실시해온 전사 릴레이 봉사활동 범위를 장애인 대상 시설 인프라 개선, 방문 봉사 위주에서 작년 한국해비타트와 함께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으로 확대했다. 올해만 6번의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바자회,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테마의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대우건설,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대우건설 주택건축사업본부 및 기업가치제고본부 임직원들이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일대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대우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