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건축물 디자인 확 바뀐다…국토부, 공공건축가 의무 배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국토교통부가 주민센터, 도서관 등 공공건축물의 디자인을 확 바꾸기 위해 공공건축가를 의무적으로 배정한다.

국토교통부는 18일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을 통해 국토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공공건축가를 의무적으로 지정해 디자인 혁신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건축가는 도시재생 과정에서 건립될 주민센터, 국공립 어린이집, 도서관 등 공공건축물 디자인 방향을 잡고 사업 영역 내 여러 건물의 디자인·기능 간 유기적 연계를 계획한다.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사업뿐만 아니라 학교 공간혁신, 농산어촌개발, 어촌뉴딜300, 문화체육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등 다른 부처 사업에서도 공공건축물 디자인 개선 작업이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이를 위해 부처별 사업에 공통으로 적용될 디자인 개선 절차가 공공부문 건축 디자인 업무 기준에 규정된다. 부처별로 사업 특성에 맞게 사업 시행지침 등에도 디자인 강화 방안을 담아 준수해야 한다.

이처럼 정부가 공공건축물 디자인 개선에 나선 것은 해마다 5000동 이상 지어지는 공공건축물의 외관이 지나치게 획일적이고 권위적이라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은 "세금으로 조성되는 공공건축물의 디자인을 아름답고 편리하게 바꿔 주인인 국민에게 돌려드려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공공 건축물 디자인 확 바뀐다…국토부, 공공건축가 의무 배정
국토부가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공공건축가를 의무적으로 배치해 건축물 디자인 혁신에 나선다.<국토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