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MS가 독식한 韓 클라우드…"네이버가 공공-금융 패권 노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IT 업계 대표기업인 네이버가 아마존웹서비스(AWS)·마이크로소프트(MS)·구글 등 글로벌 사업자들과 2조원 규모의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놓고 정면승부에 나선다.

네이버의 클라우드 사업을 담당하는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18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데이터센터 '각'에서 간담회를 갖고 "지금까지 (클라우드 사업) 내실을 다졌다면 이제는 글로벌 사업자와의 경쟁을 본격화하겠다"면서 "올해 새롭게 열리는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NBP는 지난 2017년 4월 20여개의 기본적인 인프라 상품을 기반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출시하며 클라우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2년간 매월 5~6개의 새로운 상품을 출시해 오픈 초기 22개에 불과했던 상품 개수는 119개까지 늘어났다. 상품 구성과 기술력 측면에서 AWS, MS 등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수준이라고 NBP 측은 설명했다.

현재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글로벌 업체인 AWS와 MS가 8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독과점 상태에 있다. 최근에는 구글이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고 공식 선언했고, 올 초 우리나라에 별도의 클라우드 법인을 설립하는 등 시장공략을 본격화 하고 있다.

이에 맞서, NHN도 올해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TOAST)'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구글, NBP, NHN 등과 점유율을 방어하기 위한 AWS, MS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NBP는 올해 국내 공공기관 및 금융 클라우드 시장이 개화하는 만큼, 두 분야를 집중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NBP는 이미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포털을 운영하며 심의요건을 충족했고, 국내 사업자 중 최다 보안인증을 확보하며 안정성도 검증받았다. 최근에는 공공기관용 상품 10종을 한번에 선보이며 시장 진출 채비를 마친 상태다.

또한 NBP는 금융시장 공략을 위해 금융IT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스콤과 '금융 특화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올 상반기 내 서울 여의도에 '금융 클라우드 존'을 마련할 예정이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24시간 고객센터를 운영하는 만큼, 장애에 민감한 금융 클라우드 분야에서 서비스 장애 복구 및 대응 측면에서 경쟁력을 가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상영 리더는 "기술 투자와 상품 확대를 기반으로 지난 1년간 매출이 2배 성장했는데, 올해도 그 기세를 이어가 2배 이상의 성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춘천=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AWS·MS가 독식한 韓 클라우드…"네이버가 공공-금융 패권 노린다"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데이터센터 '각'의 외관. 네이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