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승희, 방 상태 어떻길래…제작진 ‘방송불가’ 판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마이걸 승희, 방 상태 어떻길래…제작진 ‘방송불가’ 판정
사진=패션엔 '팔로우미11'

'팔로우미11' 오마이걸 승희가 방 공개에 나서려 하자, 방의 상태를 본 제작진이 '방송불가판정'을 내려 웃음을 자아낸다.

18일 첫 방송되는 FashionN '팔로우미 11'에 오마이걸 승희가 막내 MC로 합류한다.

'팔로우미11' 첫 방송에서는 MC 승희가 특파원을 자처, 오마이걸 숙소와 멤버들의 '인생템'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감을 유발하는 필수템부터 감탄을 부르는 신박템까지 분야를 넘나드는 인생템들이 등장하며 MC들을 사로잡았다.

한편, MC 승희가 자신의 방을 공개하려 했지만, 제작진 내부에서 방송 불가(?) 판정을 받으며 통편집 신세를 면치 못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스튜디오가 웃음바다로 변했다는 후문.

방송불가판정과 통편집으로 웃음을 준 막내 MC 승희의 일상은 18일 오후 7시 '팔로우미11'에서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