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담배 꺼내 남편 최민수 테스트 "일부러 안 놀라더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주은 담배 꺼내 남편 최민수 테스트 "일부러 안 놀라더라"
강주은 담배 [MBC '라디오스타' 캡처]

강주은이 담배를 꺼내 든 사연을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강주은·정경미·권다현·임요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에 대해 "원래 계획대로 살았다면 지금의 제가 없었을 것 같다. 남편을 만나 굉장히 그릇이 커졌고 도 닦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부 사이가 첫 10년은 정말 어렵다. 저도 10년은 다 내려놓고 남편 위주로 살았다. 그런데 지난 15년을 생각하니까 본인이 나를 위해 내려놓더라"고 남편 최민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주은은 최민수와 관계가 악화 됐을 때 있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강주은은 "어느 순간에 여자로서 딜레마에 빠졌다. 바쁘게 살아오면서 갑자기 스트레스가 한순간에 몰려왔다. 그래서 밖에 나가서 어떤 가게에서 담배를 샀다. 남편을 계속 시험해 보고 싶은 거였다. 남편 앞에서 담배를 꺼내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옆에서 놀라는데 '무슨 문제 있어?'라고 말했더니 남편이 '아니 그냥 보는 거였어'라고 하더라. 너무 뭉클하고 짠했다. 정말 놀랐을 텐데 안 놀란 척하면서 맞추려고 하는 걸 느꼈다. 그걸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구라는 강주은에게 "최민수의 용돈이 40만 원이라는 게 사실인가"라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강주은은 "용돈은 40만 원이지만 무엇이 필요하면 언제든 사도록 한다. 최민수가 용돈을 받는 걸 되게 좋아한다. 올려달라고 얘기할 때는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라고 한다"라고 답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