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의혹부인 "에이미와 프로포폴 투약 사실 아냐" 반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휘성 의혹부인 "에이미와 프로포폴 투약 사실 아냐" 반박
휘성 의혹부인 [휘성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휘성(37)이 에이미(37)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 측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에이미는 과거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에이미는 A씨가 지인에게 자신을 성폭행하는 사진, 영상을 찍어 마약 투약 사실을 경찰에 알리지 못하게 하자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관련 녹취록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일각에서는 에이미가 A 씨에 대해 "군대에 있던 그 친구", "저에게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라고 말한 것을 근거로 A 씨가 휘성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앞서 에이미는 한 방송에서 "휘성과 나는 소울메이트다. 평소 힘든 일이 있으면 통화하면서 서로의 고민을 함께 나눈다"고 우정을 드러낸 바 있다.

소속사 측은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어서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다"며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입장문이 늦어진 까닭에 대해서도 전했다.

하지만 휘성은 논란을 의식했던 탓인지 오는 5월 예정되어 있던 케이윌과의 공연을 취소했다. 제작사 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인해 공연이 취소 됐다며 조속한 환불조치를 약속했다. 옛 '소울메이트'였던 두 사람의 진실공방의 결과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휘성은 지난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와 종로 신경정신과 등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휘성은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며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휘성은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휘성은 2002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해 '안되나요', 'With Me', '결혼까지 생각했어' 등으로 인기를 얻었으나 2006년 YG를 떠나 홀로서기를 선택했다. 이후 지난 2017년 독립 레이블 리얼슬로우컴퍼니를 설립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 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그의 체류를 허가했으나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 출국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