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cctv 통해 마약거래 정황 포착 "던지기 수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유천, cctv 통해 마약거래 정황 포착 "던지기 수법?"
박유천 cctv 마약거래 정황 포착 [디지털타임스DB]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있는 박유천이 실제로 마약을 구입하는 정황이 담긴 CCTV를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 MBC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이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올해 초 박유천이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하기 전, 직접 마약을 구매했다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이 cctv를 통해 마약을 구입한 방법으로 보여지는 '던지기 수법'이란, 마약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상이 제3의 장소에 마약을 감춰놓고 직접 가져가도록 해 서로 만날 필요없이 비밀리에 거래하는 방식을 말한다. 이는 마약 구매자와 판매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려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는 것이다.

앞서 마약 혐의로 체포된 로버트 할리 역시 '던지기 수법'으로 필로폰을 거래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앞서 수사한 황하나 씨의 진술을 토대로 그동안 박유천이 마약을 거래한 현장 증거를 수집해왔다.

경찰은 결정적인 증거로 박유천이 잡힌 CCTV 영상을 확보한 걸로 확인됐다. 특히 박유천이 마약상에게 돈을 입금하는 모습, 또 마약이 감춰져 있던 현장에 나타나 가져가는 모습 등 핵심 증거 영상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마약 투약과 거래 당일 통화 내역도 이미 입수해 분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그간 박유천은 황하나와 만난 사실은 일부 인정했지만, 본인은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고, 황하나가 마약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