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유산 복원 돕겠다"… 전세계 기업들 한마음

'큰 손'들 거액 기부 하루만에 9000억
앙리 피노 회장 1280억원으로 성금 스타트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도 2560억원 쾌척
팀 쿡 애플 CEO "재건 노력 기부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트르담 유산 복원 돕겠다"… 전세계 기업들 한마음


화재로 무너진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구를 도우려는 움직임이 프랑스 내부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큰손'들이 거액을 기부하면서 약 7억 유로(약 9000억원)가 순식간에 모금됐다.

프랑스 최고 갑부 중 한 명인 케링그룹의 프랑수아 앙리 피노 회장이 1억 유로(약 1280억원)를 내놓겠다고 선언하면서 거액 기부의 테이프를 끊었다. 케링 그룹은 산하에 구찌와 이브 생로랑 등 고급 패션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케링그룹의 경쟁사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도 뒤질 수 없다는 듯 두 배인 2억 유로(약 2560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유사 토탈이 '건축학의 보석'을 돕겠다며 1억 유로, 화장품기업 로레알과 이를 이끄는 베탕쿠르 가문이 각 1억씩 모두 2억 유로를 쾌척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밖에 은행그룹인 BNP, 광고회사 제이씨데코(JCDecaux)가 각 2000만 유로를, 보험회사 악사(AXA)와 투자은행 소시에테제네랄 등도 각 1000만 유로의 기부를 약속했다.

주요 기업과 가문들이 쾌척한 액수만 이날 하루 거의 7억 유로에 이른다.

미국 애플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노트르담을 희망의 상징으로 여겼던 프랑스와 전 세계 사람들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며 "모두가 안전한 것은 다행"이라고 글을 올렸다.

쿡 CEO는 이어 "애플은 미래 세대를 위해 노트르담의 소중한 유산을 복원하는 것을 돕는 재건 노력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기부액의 규모 등 더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파리 시 당국의 움직임도 빨라졌다.

파리 시는 5000만 유로를 내놓는 한편 해외로부터 지원을 조율하기 위한 국제회의를 열 계획이다. 월드컵 축구 우승 당시 스타들이 참석하는 자선경기가 열리고 이번 주말에는 스타들이 참석하는 콘서트가 프랑스 공영방송을 통해 중계될 예정으로 있는 등 각종 행사도 발표됐다.

이밖에 미국 인디애나주 노트르담 대학교도 10만 달러의 지원을 약속했다.

국제단체와 해외로부터는 복원 기술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이어졌다. 유네스코는 대성당의 피해를 평가하고 복구하는 일을 돕겠다고 밝혔으며, 이탈리아와 러시아, 독일도 복원 전문가 파견을 제안했다.

가디언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 비용은 수억 유로로 추정되지만, 일찌감치 기부가 쏟아지면서 자금이 부족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복원 비용을 추정하는 데는 길게는 1년까지 걸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파리의 유서 깊은 건축물이자 관광명소 중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15일 발생한 화재로 96m 높이의 첨탑과 목재 지붕이 붕괴하고 내부가 손상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16일 오전까지 집계된 전 세계 기업과 부호들의 기부 약정 금액이 6억 달러(약 6830억원)가 넘는다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