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리·피트 `브란젤리나 커플` 공식 결별

졸리, 이름서 '피트' 떼버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졸리·피트 `브란젤리나 커플` 공식 결별


브란젤리나 커플로 불려온 앤젤리나 졸리(43·사진 오른쪽)와 브래드 피트(55·왼쪽) 부부가 공식 결별했다.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 'ET' 등은 16일(현지시간) 앤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 부부가 공식 결별했다고 전했다.

졸리는 이혼 절차에 따라 자신의 법적 이름 뒤에 따라붙던 남편의 성(姓) '피트'를 떼버렸다. 졸리와 피트는 2014년 8월 이후 4년여 만에 완전한 남남으로 갈라섰다. 연애 기간까지 치면 11년 만이다.

ET는 이혼소송 자료를 인용해 졸리의 이름이 앤젤리나 졸리로 복원됐다고 전했다. 원로배우 존 보이트의 딸인 졸리는 원래 이름이 앤젤리나 졸리 보이트였지만 아버지와의 소원한 관계로 보이트란 성도 쓰지 않았다.

앞서 졸리와 피트는 지난해 연말 자녀 양육권 문제에 합의했다.

둘 사이에는 매덕스(17), 팩스(14), 자하라(13), 실로(12), 쌍둥이 비비앤과 녹스(10) 등 여섯 자녀가 있다. 이들은 런던과 로스앤젤레스를 오가며 살고 있다.

졸리는 그동안 단독 양육을 주장한 반면 피트는 공동 양육을 요구해왔으며, 둘의 양육비 다툼은 지난해 언론에 각자 주장이 공개되면서 감정싸움으로 번지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