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5G, 마케팅보다 품질경쟁해야"

이통·유통 대표들과 간담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효성 "5G, 마케팅보다 품질경쟁해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5G 체험관(LGU+ 일상로5G길)에서 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앱)을 시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이동통신사업자들과 유통점 관계자들에게 5G(5세대 이동통신)품질로 경쟁할 것을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17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5G 체험관(LGU+ 일상로5G길)을 방문해 서비스를 체험하고, 관계자들로 부터 5G 서비스 제공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이동통신3사 및 이동통신유통협회·집단상권연합회·판매점협회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사업자들에게 소모적인 마케팅 경쟁이 아닌 품질경쟁에 매진할 것을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단말 지원금을 통한 판매경쟁, 마케팅 경쟁은 자제해야한다"며 "과열경쟁을 통해 가입자 확보에만 급급하는 것이 아니라 5G 커버리지 완성, 콘텐츠 개발 등 품질경쟁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최근 일부 5G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네트워크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5G 서비스가 초기인만큼 커버리지, 완성도가 부족한데, 이용자들이 잘 모르고 가입해 불만이 생기고 오해의 여지가 있다"며 "개인적으로 초기이기에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얼마나 빨리 극복할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단말기 판매 접점에서 이용자에게 고지사항을 철저히 안내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합리적인 소비자 선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