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QLED TV, 굿~"

유럽서 "전에 없던 최고TV"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QLED TV, 굿~"
독일 프랑크푸르트 시내에 위치한 삼성 쇼케이스 매장에서 판매 직원이 고객에게 영상·음향기기 전문 매체들로부터 호평받은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의 2019년형 QLED TV가 유럽 전역에서 호평을 받았다.

1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영국의 제품 평가 전문지 트러스티드 리뷰(Trusted Review) 는 최근 삼성 QLED 8K TV(82Q950R)에 '적극 추천(Highly Recommended)' 등급을 부여하며, "8K 해상도에 놀라운 밝기와 명암비, 색 표현력이 더해져 지금껏 본적 없는 최고의 초대형TV"라고 호평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 역시 저화질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주는 '퀀텀 프로세서 AI'로 큰 화면에서도 빛 번짐 현상이 거의 없다고 설명하면서, 시야각에 상관없이 초고화질을 구현하는데 놀라움을 표시하며 "전에 없던 최고의 QLED TV"로 평가했다.

독일의 유력 영상·음향기기 전문 매체들도 삼성QLED 4K TV(65Q90R)를 '역대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비디오(Video)지는 4월호에서 이 제품에 역대 최고점인 946점을 부여했다. 이는 2018년형 QLED TV가 기록한 최고점 937점을 자체 경신한 것이며,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비디오지는 삼성 QLED 4K TV에 대해 "시야각과 블랙표현 측면에서 놀라운 혁신을 이뤘다"고 평가하면서, 주변 기기의 선들을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원커넥트 박스'와 원거리 음성제어 기능이 추가된 '원리모컨'에 대해서도 호평했다.

독일의 AV 제품 평가 전문지인 하임키노(Heimkino) 역시 최근에 발간된 5·6월호에서 삼성 QLED 4K TV를 최고 제품(Best Product), 혁신(Innovation), 레퍼런스 클래스(Reference Class) 등 3개 부문 어워드를 석권한 '걸작(Masterpiece)'이라고 평가했다. 세부 항목인 화질 평가에서도 기존에 최고 등급이었던 '1'등급을 넘어 예외적으로 '1+' 등급을 받았다.

하나의 제품이 3개 어워드를 모두 휩쓴 것은 1979년 하임키노지 창간 이래 처음이라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최근 발표한 자료에서 QLED TV 출하량이 올해 4000만대 수준에서 오는 2022년에는 1000만대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