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도 변화 적응 못하면 사라져… 열린 배움자세 갖춰야 지속 성장"

허창수 GS회장, 2분기 임원모임
"어려울수록 기본·원칙 지켜야"
'개방형 혁신' 중요성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도 변화 적응 못하면 사라져… 열린 배움자세 갖춰야 지속 성장"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허창수 GS그룹 회장(사진)이 "항상 열린 배움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주요 경영진들에게 '개방형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17일 서울 논현로 GS타워에서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분기 임원모임을 하고 이 같이 당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때 시장을 주도했던 기업도 변화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결국 사라지는 경우를 많이 봐왔다"며 "열린 마음으로 새로운 지식을 받아들여 우리의 역량으로 내재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경제성장 전망치가 점차 하향 조정되고 있고 반도체, 석유화학 등 주요 수출산업 전망도 어둡다고 지적하면서 "어려울 때 일수록 근본으로 돌아가 기본과 원칙을 지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데이터와 팩트'에 기반해 시장의 변화와 트렌드를 파악해야 하고, 또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용해 최적의 대안을 선택하는 열린 의사결정 프로세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외부의 전문가나 신생기업에서도 그 장점을 배워야 하며, 새로운 배움과 지식을 기반으로 다양한 도전을 통해 작은 성공을 쌓아 더 큰 사업기회로 만들어 가야 한다"며 "빠르게 바뀌는 세상에서는 열린 학습과 경험의 축적으로 차별화한 경쟁력을 확보할 때에만 지속 성장이 가능하다는 점을 명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구글과 아마존 등이 외부와의 열린 네트워크로 조직을 키우고 있다면서, GS 역시 더 민첩한(Agile) 조직으로 변하기 위해 임원들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허 회장은 "최근 강원도에서 발생한 갑작스런 화재로 지역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게 돼 안타깝다"며 "피해 주민들의 아픔을 함께하고 경기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차원에서 가급적 주말이나 연휴를 이용하여 가족과 함께 강원도 지역을 방문해 보는 것도 좋은 상생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