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데오거리 `해산물거리` 같은 식당골목 만들면 대박"

'압구정 로데오거리'처럼 흔치 않은 곳
특화 주점·식당 들어서면 활성화 예감
'걷고싶은거리'는 점주 간 단합이 우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데오거리 `해산물거리` 같은 식당골목 만들면 대박"
서울 은평구 상권 활성화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는 박경환 자문위원.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디따 해결사 '특급 솔루션'


서울 은평구 역촌동의 '걷고싶은거리'와 연신내역 로데오거리를 둘러본 박경환 자문위원(한누리창업연구소장)은 풀뿌리상권 활성화를 위한 첫째 조건으로 점주들의 자구노력을 꼽았다. 특히 골목 전체를 살리기 위해서는 점주들이 한 데 뭉쳐 단합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했다.

박 자문위원은 지난 8일 취재팀과 은평구 일대를 돌아본 뒤 "자문위원단이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도 점주들이 단합해 그 방안을 따라올, 적극적 의지가 있는지가 바탕이 돼야 한다"며 "몇몇 점포만 따라온다면 그 점포들을 살릴 수는 있겠지만, 골목 전체에는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박 자문위원은 "점주들을 대상으로 왜 바꿔야 하는지를 인지시킬 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점주들이 큰 그림에 맞춰 업종 변경 등을 따라올 수 있어야 한다. 우리를 신뢰해야 한다. 왜 변해야 하는지를 이해시켜야 하는데, 제 1관문인 점주 설득부터가 쉬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 자문위원은 '걷고싶은거리'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상당히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박 자문위원은 "생필품 판매 등 작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하는 생활업종으로 골목이 구성돼 있는 데다, 이런 업종은 집적효과를 보기가 어렵다. 업종변경도 점주들을 설득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반면 연신내역 로데오거리에 대해서는 "먹거리와 의류가 어우러져 있는 곳인데, 압구정동 로데오거리처럼 흔치 않은 곳이다. 특징적인 주점·식당이 들어선다면 활성화가 어렵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박 자문위원은 "젊은 층을 상대로 한 아이템을 집적해 골목마다 6~7개의 동일 아이템으로 콘셉트를 맞춰 집적 효과를 꾀한다면 손님들을 끌어모을 수 있다"며 "예를 들어 해산물 거리 식으로 한 곳은 오징어 전문점, 한 곳은 대게·랍스터 등 중저가 갑각류 전문점, 한 곳은 굴 전문점 등으로 콘셉트를 통일한다면 활성화가 가능한 골목이다"고 했다.

박 전문위원은 "유행을 타는 아이템보다는 꾸준히 소비가 발생하는 아이템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해산물, 육류 등으로 일관성을 마련하고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 그리고 곳곳에 젊은 층이 찾을 수 있는 상점이 들어선다면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을 끌어모을 수 있는 여지가 마련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