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제 무기 구매 앞두고 美 우려 달래기 나선 터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러시아제 무기 구매 앞두고 美 우려 달래기 나선 터키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 배치된 S-400 방공미사일.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제 S-400 방공미사일 구매와 관련해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터키가 미국과 동맹관계를 강조하며 설득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로이터 통신 등은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터키의 S-400 미사일 구매 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만남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동석했다.

알바이라크 장관은 16일 워싱턴에서 취재진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의 S-400 도입 과정에 관해 긍정적으로 이해하면서 매우 합리적으로 우리 말을 들었다"며 "대화가 매우 긍정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고 터키 CNN튀르크 방송 등이 전했다.이에 앞서 알바이라크 장관은 소셜미디어 계정에 "우리를 맞이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에르도안 대통령의 인사와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양국 협력 증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썼다.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도 워싱턴에서 미국 조야를 상대로 터키군의 S-400 미사일이 서방에 위협요소가 아니라는 점을 설명했다. 아카르 장관은 15일 양국이 공동 주최한 한 행사에서 "터키는 명백히 미국의 적국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터키가 적대관계가 아니므로 터키의 S-400 구매가 미국의 제재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는 '적 대응 제재법'(CATSAA) 규정으로 터키의 S-400 구매에 대해 제재하겠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앞서 발언에 반박한 것이다.

아카르 장관은 "S-400 구매 결정이 터키의 경로 변경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며 "나토에 대한 터키의 헌신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S-400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미사일 방어체계에 편입되지 않을 것이고, 나토에 연계된 터키 무기와도 분리해서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카르 장관은 S-400 미사일은 이스탄불과 앙카라를 보호하기 위해 배치하고, F-35 전투기는 앙카라에서 동쪽으로 약 700㎞ 떨어진 말라티아에 배치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