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 "노트르담 화재 비통 … 복구 돕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피해와 관련해 미국과 영국 등 전통적 동맹국들도 안타까움과 슬픔을 표시하며 복구지원 의사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전화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참사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또 미국은 서구 문명의 대체 불가능한 상징물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프랑스 시민들, 파리, 이 상징적인 건축물에서 위안을 찾으려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방문객과 함께 서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악관은 "대성당은 거의 천 년 동안 정신적 보금자리 역할을 해 왔으며 우리는 이 걸작 건축물의 피해를 목격하게 돼 슬프다"며 "노트르담은 종교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포함해 프랑스의 상징으로 계속 기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프랑스는 미국의 가장 오래된 동맹"이라며 "미 본토에 대한 비극적인 2001년 9·11 테러가 일어난 다음 날인 9월 12일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장엄하게 울린 종소리를 감사한 마음으로 기억하며, 그 종소리는 다시 울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도 프랑스의 슬픔을 위로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남편인) 필립공과 나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친 화재 사진을 보고 깊은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다.

여왕은 "이 중요한 국가 건축물을 보호하기 위해 목숨을 건 긴급구조서비스 관계자들에게 존경의 뜻을 보낸다"면서 "나의 생각과 기도는 이 어려운 시기에 성당과 프랑스 전역에서 예배하는 이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 왕세자 역시 마크롱 대통령에 보낸 메시지에서 "노트르담 대성당이 프랑스에 아주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우리에게도 대성당은 서구 문명의 가장 위대한 건축적 성취 중 하나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찰스 왕세자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의 보물이며, 이런 끔찍한 화재로 파괴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엄청난 비극이고 참을 수 없는 고통"이라고 했다.

영국 정부는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해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주재 영국 대사인 에드 루엘린은 이날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제러미 라이트 문화부 장관과 함께 영국이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루엘린은 영국이 1984년 화재를 겪은 '요크 민스터'를 재건한 사실을 얘기하면서 노트르담 대성당 역시 복구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발생시각인 오후 5시 43분에 맞춰 이날 런던 웨스트민스터 성당의 종을 울릴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메이 총리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 중 하나이며 프랑스와 프랑스 국민의 상징으로 전 세계가 소중히 여겨왔다"면서 "프랑스에 대한 연대를 보여주기 위해 화재 발생 시각인 오후 5시 43분 웨스트민스터 성당의 종을 울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