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진화에는 역부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이 거듭 '세월호 막말'을 사과하면서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은 세월호 막말뿐만 아니라 한국당이 미뤄둔 5·18 망언까지 징계를 해야 한다고 한국당을 향한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SNS에 글을 올려 물의를 빚은 정진석 한국당 의원은 17일 다시 사과글을 올렸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아침에 친구가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 생각이 짧았다"고 사과했다. 정 의원은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며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당 윤리위원회에서 소상하게 설명하겠다고 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 역시 지난 16일 사과 입장문을 낸 데 이어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당에서 나온 부적절한 발언은 유가족과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 주는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감정과 맞지 않는 것"이라며 "윤리위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가 국민 신뢰 회복하기 위해 정말 뼈를 깎는 노력을 하고 있는데 한 마디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이 물거품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라도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신중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당이 세월호 막말을 한 정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을 당일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정도로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지만 막말 파문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한국당이) 이번에도 적당히 시간을 끌며 넘어가지 않을까 한다"며 징계 가능성을 낮게 전망했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당이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할지 의문이다. 5.18 망언 3인방도 아무 조치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한국당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세월호 막말에) 유감을 표하고, 당 윤리위에서 두 전·현직 의원 징계를 논의한다고 했지만 국민의 정서를 감안한 적절한 징계가 내려질지는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한국당, 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진화에는 역부족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