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연료전지 확대… 수소경제 메카됐다

4·6단계 준공… 국내 첫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동발전 연료전지 확대… 수소경제 메카됐다
한국남동발전이 17일 남동발전 분당발전본부에서 개최한 분당 연료전지 4,6단계 준공행사에서 김병욱 국회의원(왼쪽 여덟번째),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왼쪽 아홉번째)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남동발전 제공


한국남동발전이 연료전지 확대를 통해 수소경제 메카로 자리매김한다.

남동발전은 17일 남동발전 분당발전본부에서 김병욱 국회의원,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소 연료전지 4단계,6단계 준공행사를 개최했다.

남동발전은 이번에 준공한 4단계, 6단계 사업을 통해 100% 국내 기술력으로 제작한 4단계 16.72㎿의 PAFC(인산염) 형식과 6단계 8.35㎿의 SOFC(고체산화물) 형식의 연료전지를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남동발전은 지난 2006년 분당발전본부에 300kW급의 1단계 연료전지를 국내 최초로 설치했다. 2013년 2단계(3.08㎿), 2016년 세계최초 복층형 3단계(5.72㎿)설치와 2018년 5단계(5.72㎿) 사업을 거쳐 이번 4,6단계 연료전지를 준공해 분당발전본부에서만 총 40㎿에 이르는 연료전지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이를 발판삼아 남동발전은 현재 분당발전본부와 안산복합에 운영 중인 42㎿의 발전용 연료전지용량을 오는 2030년까지 약 8배 가량 늘어난 350㎿로 확대할 계획이다.

남동발전은 이번 6단계 연료전지 사업을 완료함으로써 정부의 재생에너지 강화방안에 맞춰 수소경제 활성화에 활기를 불어넣고, 한국과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연료전지 4,6단계 준공을 계기로 한국남동발전이 도심형 신재생 연료전지 발전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한국남동발전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 및 재생에너지 강화방안에 부응하기 위해 풍력과 태양광 중심의 신재생에너지와 함께 새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를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가 가진 화학적 에너지를 직접 전기 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친환경 발전설비다.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의 핵심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발전설비를 운영하면서 연료를 태우는 과정이 없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의 배기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고, 연료의 90% 이상을 전기에너지와 열에너지로 전환시키는 뛰어난 발전효율을 갖고 있어 기존 태양광, 풍력을 이을 신재생에너지의 새로운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