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유해 `블루라이트` 줄였다…국제인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시력에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획기적으로 줄인 디스플레이로 국제 인증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7.3인치 폴더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해상도 1536×2152)가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갤럭시 폴드용 폴더블 OLED는 전체 가시광선 중 유해하다고 알려진 415~455㎚ 파장대 청색 광선의 비중을 업계 최저 수준인 7%까지 낮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기존 OLED의 경우 유해 블루라이트의 비중은 12% 수준이며, 일반적인 스마트폰용 LCD는 18%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OLED 유기재료 성능을 개선해 DCI-P3 색표준을 100% 지키면서도 유해한 청색광의 비중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단파장 블루라이트의 유해성이 알려지면서 이를 차단하는 필터나 프로그램이 등장하고 있지만, 대신 색정확도가 떨어지는 단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모바일 기기의 사용환경을 고려한 화질과 소비자의 눈건강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빠른 속도로 기술혁신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출시한 삼성전자 갤럭시S10의 플렉시블 OLED 역시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줄여 독일 TUV 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터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은 바 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갤럭시 폴드, 유해 `블루라이트` 줄였다…국제인증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에 탑재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가 글로벌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의 '아이 컴포트' 인증을 받았다. 연구원이 기흥캠퍼스에 위치한 화질평가 실험실에서 유해 청색광 비중을 검사하는 등 제품의 화질평가를 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