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에프앤비, 공정위 시정명령에 “책임 통감…즉시 시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하남돼지집을 운영하고 있는 하남에프앤비가 최근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 등을 받은 것과 관련, 책임을 통감하며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발견 즉시 시정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공정위는 이날 하남에프앤비에 가맹금 예치 의무, 정보공개서 및 인근가맹점 현황 문서 제공 의무 등을 불이행한 것과 관련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52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하남에프앤비가 가맹희망자들로부터 예치 대상 가맹금을 수령하면서 총 9억9500만원을 예치하지 않고 직접 수령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012년 8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가맹계약서 및 정보공개서 등을 사전에 제공하지 않은 행위가 적발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하남에프앤비 측은 당시 가맹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한 탓에 미처 법을 숙지하지 못했고 가맹사업법 준수를 위한 인력 수급 및 직원 교육이 부족했다고 인정했다.

하남에프앤비는 정보공개서 및 인근가맹점 현황 문서 제공 의무 위반에 대해 "가맹점주들 중 가맹계약서, 정보공개서, 인근가맹점 현황문서 제공 전에 매장 개점을 먼저 하기를 원한 경우가 있었는데 이들의 요청에 따라 실무적인 부분을 먼저 처리하다 보니 법 위반사실이 발생했다"며 "이는 본사의 부주의로 인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가맹금 예치 의무 위반 관련에 대해서도 "대통령령이 지정하는 기관에 가맹금을 예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가맹점주들 중 일부가 지정된 계좌가 아닌 다른 계좌로 입금하는 일이 발생, 이에 대한 확실한 안내가 이뤄지지 못해 법 위반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하남에프앤비는 이번 공정위의 결과는 모두 본사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것이며 가맹사업법 규정 위반으로 가맹점주들에게 어떠한 피해가 발생한 사실이 없고, 본사가 부당이득을 취할 의도나 부당이득을 취한 사실이 전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남에프앤비는 "법 위반 행위는 자명한 사실이기 때문에 이번 결과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책임을 통감하고 깊이 반성한다"며 "현재는 법 위반 사항 발견 즉시 자진 시정 완료했으며 앞으로 이러한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주의를 기울이고 내부 역량 강화 및 가맹점주들의 만족도 향상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하남에프앤비, 공정위 시정명령에 “책임 통감…즉시 시정”
하남돼지집을 운영하는 하남에프앤비가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사진은 하남돼지집 매장 전경. <하남에프앤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