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업계, 사상 첫 매출 ‘30조’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국내 백화점업계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3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백화점 매출액은 전년보다 2.3% 늘어난 약 30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2009년 20조원을 넘어선 지 9년 만이다.

국내 백화점 시장 규모는 지난 2012년 이후 6년 연속 29조원대에 머무르는 등 정체를 보였다.

2016년에는 정유경 총괄사장이 지휘봉을 잡은 신세계백화점이 공격적인 점포 확장에 나서면서 30조원 돌파 기대됐지만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촛불집회 등으로 소비심리가 급랭하면서 달성에 실패했다. 당시 업계 1위인 롯데백화점은 11월과 12월 매출이 각각 0.5%, 0.6% 역신장했고, 현대백화점도 11월 -1.5%, 12월 -0.7%의 부진한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강남점 증축과 신규점 개장의 영향으로 11월과 12월 전체 매출은 각각 14.9%, 24.8% 신장했지만, 시내 중심가에 있어 촛불집회의 영향을 많이 받은 본점 매출이 11월 -5.4%, 12월 -1.6% 등으로 부진했다.

지난해에도 신규 출점이 중단되고 저수익 점포의 폐점이 이어지면서 30조원 돌파가 쉽지 않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하지만 극심한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등 고가 가전제품의 매출이 급증하고, 고소득층이 즐겨 찾는 명품 매출이 크게 늘면서 매출이 반등했다. 여기에 중국인 방문객 수도 점차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매출 증가에 탄력을 붙였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백화점업계, 사상 첫 매출 ‘30조’ 돌파
국내 백화점업계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30조원 고지에 도달했다. 사진은 최근 리뉴얼 오픈한 롯데백화점 본점 리빙관 전경. <롯데백화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