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직매입 줄였더니`… 1분기 거래액 사상 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지난해 최대 실적을 달성한 위메프가 올 1분기에도 분기 최대 거래액 기록을 경신했다.

위메프는 지난 1분기 거래액 1조5900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8.3% 증가한 수치다.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최대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 4분기보다 거래액이 4.1% 늘었다.

위메프는 지난해부터 물류 비용부담이 큰 직매입 비중을 줄여 확보한 자금을 가격을 낮추는데 투자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연간 거래액은 전년 대비 28.6% 증가했다. 이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지난해 전체 온라인 유통업체 성장률 15.9%를 크게 넘어선다.

1분기에는 성장속도가 더욱 빨라지면서 지난해 연간 성장률보다 9.7%포인트나 높은 성장곡선을 그렸다.

파트너사의 성공사례도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1분기 위메프에서 하루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한 딜은 683개로 18년 1분기 218개에서 3배 이상 늘었다. 이 중 일 매출 2억원 이상 딜은 319개로 1년전 70개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올해도 직매입 사업 비중을 줄이고 가격경쟁력을 강화한 수수료 기반 사업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라며 "합리적인 가격을 무기로 더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고, 이를 통해 파트너사들과 상생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위메프 `직매입 줄였더니`… 1분기 거래액 사상 최대
위메프가 지난 1분기에 사상 최대 분기 거래액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위메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