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우수 연구성과 한자리…`최고 연구상`에 조병진 교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AIST 우수 연구성과 한자리…`최고 연구상`에 조병진 교수
KAIST의 우수 연구성과를 직접 확인하고 연구자와 교류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KAIST는 오는 23일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정근모 콘퍼런스홀에서 '2019 KAIST 리서치 데이'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KAIST 주요 연구성과 소개를 통해 R&D 분야의 정보교류 기회를 제공하고, 상호 협력·소통하는 연구문화 조성을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열리는 교내 연구자들의 축제다. 행사에는 지난해 KAIST 대표 연구성과 10선이 소개된다. 10선은 상온의 탄소-수소 결합 촉매 반응(백무현 화학과 교수)을 비롯해 뇌종양 원인 규명과 새로운 치료법(이정호 의과학대학원 교수), 투명 유연 포스터치 센서(윤준보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반도체 웨이퍼 내 결함 패턴 탐지(김희영 산업및시스템공학과 교수), 탄소나노튜브 기반의 근접 암 치료장비(조성오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교수) 등이 포함됐다.특히 조병진 교수(전기및전자공학부·사진)가 최고 연구상인 '연구대상'을 수상한다. 조 교수는 차세대 나노전자소자 및 플렉시블 에너지 소자 분야에서 독창적인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반도체 소자 기술 분야에서 240편 이상의 저널 논문과 300편 이상의 학회 논문을 발표했으며, 50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2015년에는 프랑스 기술평가기관인 넷엑스플로에서 주관한 'IT분야 신기술 어워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있다. 조 교수는 물리적·공정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반도체 기술과 유연 열전소자의 새로운 응용분야를 소개하는 강연도 진행한다.

연구상은 박용근 교수(물리학과)와 박인철 교수(전기및전자공학부)가 각각 수상하고, 이노베이션상은 김문철 교수(전기및전자공학부)가 받는다. 최성율 교수와 임성갑 교수, 박상희 교수 등 3명은 한 팀으로 '융합연구상'을 수상한다.

수상자들은 행사 기간 내 강연을 통해 연구에 대한 열정과 경험을 학부생과 석박사 과정 학생, 동료 교수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KAIST 관계자는 "우수 연구성과 10선에 대한 동영상 상영과 시연도 이뤄지고, 연구자는 물론 KAIST 구성원, 시민 등도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