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 도입

우정사업본부, 5년간 임차해 배치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가 초소형 전기차를 1000대 도입한다.

우정사업본부는 17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우편사업용 초소형 전기자동차 시범사업 설명회를 갖고 초소형 전기차 도입계획과 선정기준을 발표했다.

설명회에는 초소형 전기자동차 제조·판매사, 충전사업자, 차량리스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우정사업본부는 편지 등 통상우편물은 감소하고 소포우편물이 늘어나는 우편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집배원의 이륜차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기존 이륜차를 초소형 전기차로 단계적으로 전환한다.

이번 시범사업에서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전국 235개 우체국에 8월까지 배치하고 안전성, 생산성 등을 본석해 본사업 규모를 확정할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2017년 12월부터 초소형 4륜차 도입을 위해 TF팀을 구성하고 작년 7월 '우편사업용 초소형 전기차 구매규격 지침'을 마련했다. 또 지난 해부터 초소형 전기차 70대를 서울강남, 세종 등에서 시험운행해 왔다.

이번에 도입하는 전기차는 관계법령에 따라 안전·환경인증을 통과하고 우편배달환경에 적합한 운행거리, 적재능력 등을 갖춘 차량으로 5년 간 임차해 전국 우체국에 배치한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상온에서 60㎞ 이상, 적재공간 0.4㎥ 이상, 적재중량 100㎏ 초과 등 기준에 맞춰야 한다.

강성주 본부장은 "초소형 전기차 도입으로 직원들의 근로여건이 크게 향상되고 전기차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 도입
'2019 희망배달 집배원 안전다짐 전기차 퍼레이드'에 앞서 우정사업본부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